NOTICE

공지 및 게시판


NOTICE
공지 및 게시판

NOTICE BOARD

관련 자료한국주택경제 ㅣ 포스코건설, 탄소저감 시멘트 사용 확대… 친환경아파트 본격화

창업커뮤니티시작점
2022-03-19

포스코건설, 탄소저감 시멘트 사용 확대… 친환경아파트 본격화 

홍영주 기자  승인 2022.03.18 13:12



포스코·슬래그 시멘트 3社·레미콘 4社 등 9개社 MOU
원가절감·친환경·안전사고 저감·공급 안정 등 1석 4조
 

포스코건설은 지난 16일 포스코건설 송도사옥에서 포스코슬래그시멘트 3社레미콘 4社와 친환경 시멘트인 포스멘트(PosMent, 포스코 고로슬래그 시멘트)의 생산 및 사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포스코건설 이원종 구매 계약실장, 유진기업 최재호 부사장, 한국기초소재 박홍은 대표이사, 포스코 박현 환경기획실장.


포스코건설이 탄소저감 시멘트 사용 확대로 친환경 아파트 건설을 본격화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6일 포스코건설 송도사옥에서 포스코·슬래그시멘트 3社·레미콘 4社와 친환경 시멘트인 포스멘트(PosMent, 포스코 고로슬래그 시멘트)의 생산 및 사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로 각 기업들은 슬래그 시멘트 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사용과 최적의 배합비 도출 등 포스멘트 기술개발을 위해 상호 협조하기로 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전체 시멘트 사용량의 약 24%인 20만톤을 사용하던 것을 올해에는 30만 톤 이상으로 늘리고 내년에는 45만 톤 이상으로 확대해 전체 시멘트 사용량의 53% 이상을 포스멘트로 대체할 계획이다.

시멘트는 주원료인 석회(탄산칼슘,CaCO3)를 구워 산화칼슘(CaO)화합물로 물과 섞어 굳히면 돌처럼 단단해진다. 하지만 생산하는 과정에서 톤당 약 0.8ton의 CO2가 발생한다. 이로 인해 시멘트 산업에서 발생하는 CO2량은 산업계에서 세번째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이번에 사용을 확대하기로 한 포스멘트는 원료를 굽는 과정이 필요없는 고로슬래그를 58%까지 사용하기 때문에, 자극제 2%를 더하면 일반 시멘트보다 최대 60%의 CO2를 저감할 수 있다. 고로슬래그는 용광로에서 쇳물을 뽑아낼 때 부원료로 사용된 석회석 등이 여러가지 반응을 거쳐 추출되는 부산물의 일종이다.

이번 MOU는 산업생태계에서 각 업계간 상호 시너지를 최대화 할 수 있다. 즉, 최초 원료 공급자인 포스코는 제철 부산물의 시장을 확보할 수 있고, 슬래그 시멘트社·레미콘社는 저렴한 원료의 안정적 확보가 가능하다. 더불어 포스코건설은 친환경 소재로 아파트를 건설함으로써 아파트의 미래가치를 높이는 1석 4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원료 채굴과 석회 가공 등 위험한 생산과정이 줄어들면서 안전사고 발생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시멘트 전 제조 공정이 자원재활용과 미래 지구환경 보존을 같이 하기 때문에 참여기업은 ESG경영을 선도하는 효과도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친환경 시멘트가 건설업계 전반에 쓰일 수 있도록 우수한 협력사들과 함께 노력해 정부가 추진하는 『2050 탄소중립』정책에 동참하고 포스코그룹의 ‘Green Tomorrow, With POSCO’비전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출처 : 위클리한국주택경제신문 > HOME > 부동산&라이프 > H트렌드
원문: http://www.aru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7796